• 紅子

44 차(お茶)를 익히기

마이코(舞妓)의 수행 중에서「차(お茶)」를 연습하는 것은,

무용과 함께 필수 과목 중에 하나에요.

「오타테마에(お点前, 가루 차를 달여서 손님에게 내는 방식)」는,

연례행사인「하루노 오도리(春のおどり)」시즌에

행사장에 마련되어 있는 '차를 마시는 자리(お茶席)' 를 제외하고는

해본 적이 없었고,

평소 연회석에서는 차를 직접 끓여서 대접한 적이 없었어요.

그렇지만, 마이코에게 있어「차(お茶)」가 필수가 된 것은

연회석에서의 행동가짐이나 아름다운 태도를 갖추기 위해 필요한 것이 아닐까 -

하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마이코 시절 당시「차(お茶)」를 익히는 것은,

그다지 좋아하는 연습은 아니었어요.

시간이 흘러, 최근부터 말차체험(お抹茶体験)을 담당하게 되어

적당히 해서는 안 되겠다고 생각하며

심기일전으로 '차(お茶)' 를 배우게 되었어요.

당시에는 미처 몰랐었던 '차(お茶)'의 세계가

정말로 심오하고 대단한 것이라는 것을 알게 되면서

감탄과 감동이 연속되는 시간 이었어요 !

마이코 시절, 몇 번이나 같은 동작을 반복하는 연습을 다소 귀찮다고 생각한 적도 있었고

「이것은, 무슨 의미가 있는걸까 -」하고 몇 번이나 머리로 생각하지 않으면

행동으로 옮기지 않는 건방진 태도 때문에, 뒤돌아보면 저의 스승님께서는

저를 정말로 참을성있게 가르쳐 주셨구나 - 라고 깨닫게 되었어요.

지금 생각해보아도 부끄러움이 가득한 마음이에요.

일본의 문화는 먼저「형태(形)」를 파악하고, 나중에 마음을 그 형태 안에 담는

방식이라고 무용 연습 당시 가르침을 받았던 적이 있었어요.

차(お茶)를 익히는 연습은 정말로 이러한 문화를 표현해내는 것의 연속으로,

아름다운 동작을 위해 1mm의 단위로 형태를 갖추어가는 세계에요.

그 때 그 시절의 귀찮게 여겨졌었던 1mm 1mm가

오늘날의 자신을 만들어 주었구나- 라는 생각과 함께

제 자신이 차(お茶)의 세계로 들어가는 입구를 이제서야 조금은 엿볼 수 있는…

그런 모습이 되었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Kyoto Karasuma Gojo Tourist Information Center ( Kimono Yumeyakata )

京都烏丸五条観光案内所

〒600-8104 京都府京都市下京区万寿寺町128

128 Manjuji-Cho, Shimogyo-Ku, Kyoto City
TEL:075-353-6665(country code+81)

Email:info@yumeyakata.com
Daily from 9:00 to 17:00

  • Facebook - kyoto guide
  • Instagram - kyoto guide
  • トリップアドバイザー - kyoto guide

Copyright © 2002-2019Yumeyakata. all rights reserved. 無断での写真の転載・使用は固くお断り致しま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