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紅子

28「인간 주크박스」


지금은 마이코상은 대인기였지만, 저희들이 마이코였던 시절에는 마이코는 어디까지나 게이코가 되기 전의 존재로서, 다소 미숙한 이미지가 있었어요. 그렇기 때문에, 연회석에서는 단독으로서 활동할 수 있는 존재로

여겨지지 않았었어요.

게다가 수도 많아서, 뭔가 다른사람보다 눈에 띄는 일이나 인상에 남는 일이 없다면 부름을 받는 일이 없기

때문에, 매일 손님이 없는 한가한 하루를 보내게 되었어요.

손님이 없는 날에는, 어디에도 가는 일이 없기 때문에, 그 날 하루동안 연회석에 불린 적이 없었던 일을

그렇게 부르곤 했었습니다.

손님이 없는 날에는, 화장을 하는 방을 청소하거나, 양말을 세탁하는 등의 일을 하지 않으면 안되었기 때문에,

모두 어떻게해서든 손님이 없는 날이 되지 않도록 노력했었어요.

어떻게 하면, 손님께 불릴 수 있을까에 대해, 모두가 여러가지를 생각하고 있었어요.

눈에 띄기 위해 흉내를 내는 사람이나, 많이 먹는 사람(지금도 말하는 대식가 예능인 같은)

물구나무서는 일도 있었어요.

제가 생각해 낸 것은 인간 주크박스 에요.

옛날 돈을 넣어 좋아하는 곡을 골라서, 버튼을 누르는 노래방기계같은 것이 있었는데, 혹시 알고 계시나요?

바로 그거에요 !

손님이나 선배언니가 곡의 제목을 말하면 무엇이든 「제일먼저 노래할게요…」라고 말했었어요!

매일매일 예능연습을 하는 틈틈이 노래의 연습을 했었어요-

가요곡, 군가, 동요, 민요, 그것도 모르는 곡도 있었고, 그런 때에는

「죄송해요, 오늘은 벌써 다 판매되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덕분에 손님이나 선배언니로부터 「주크박스의 마이코를 불러」라고 부름을 받아서 가는 일이 늘게되어,

점점 손님이 없는 날이 없어지게 되었어요.

어떤 때에는 주크박스를 하고 있었던 때나, 노래를 부르고 있었던 그리운 곡을 들었습니다.

「아~이 노래, 제목이 뭐였었지-」

제목이 바로 떠오르지는 않았지만, 가사는 외우고 있어요.

지금은 그 노래를 부르는 사람이 적어졌지라고 생각되는, 그 곡으로, 인간 주크박스를 하고 있던 때의

정경이 선명하게 생각나는 순간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閲覧数:26回0件のコメント

最新記事

すべて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