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紅子

26 신년을 앞두고 볼거리를 앓았어요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올해도 변함없이 잘 부탁드립니다.

이번 회는 설날을 앞두고 일어났었던 헤프닝의 이야기를 하고 싶어요. 

연말부터 그 다음해의 연초에 걸쳐서 왠지 모르게 몸상태가 좋지 않았어요.

열도 있었던 것 같고, 귀가 아프게 되면서, 원래는 4일동안 출근을 했어야 했지만, 휴가를 얻게되어

병원에 갔더니, 진단은 볼거리(이하선염)이었습니다.

「에~어째서 이런 나이에 볼거리에 걸린거지? 엄마~ 제가 어렸을 적에 볼거리를 앓았던 적이 없었나요?」

「기억이 안난다」는 어머니. 게이코의 집에 연락해서 나을 때까지 쉴 수 있게 조치를 받았었어요.

일주일 후, 연회석에 나오고부터가, 정말 고통의 시작이었어요.

요정의 여자 매니저님이나 언니들로부터「정초부터 얼굴도 안보이고、역시 도망쳤다고 생각했었어」

「이야~돌아오셨어요~」라던지 손님으로부터「좋아하는 사람이라도 생겨서 머리를 자르고 사랑의 도피라도 한거야?」 라는

소문이 돌았었는데, 볼거리때문에 쉬었다니 재미없는 일이네- 라고 놀림받고…

실제 머리를 자르고 사라져버린 마이코상이 있었어요.

마이코는 자기자신의 머리카락으로 머리모양을 만들기 때문에, 머리카락을 잘라버리면, 이제는 더 이상 마이코가 될 수 없어요.

더 이상 자신이 없거나, 좋아하는 사람이 생기거나, 이유는 여러가지 있지만, 마이코의 집은 늘 시끌시끌하게 됩니다.

연말연시의 바쁜 때에 오랫동안 쉰다면, 도망쳤대- 라는 소문이 돌게 되어 버리지요.

얼토당토 않는 누명을 썼었던 저는, 화장을 할 때, 까칠까칠한 솔로 얼굴을 칠하며 아직 조금 아프다라는 것을 보여주면서 준비를

했어요. 이상하면서 그리운 추억이 되었어요.

감사합니다 또는 가까운 때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연말에도 변함없이 잘 부탁드려요.

감사합니다~ !

閲覧数:16回0件のコメント

最新記事

すべて表示